본문으로 바로가기

1980년대

5ㆍ3인천항쟁

1985년 총선 승리로 전두환 정권을 대신할 민주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이 높아가면서 총선 1주년인 1986년 2월 12일 신민당의 ‘직선제 개헌을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2.12 개헌서명운동)’이 전국적인 차원에서 지지를 넓혀나갔다. 개헌 주장의 요지는 대통령 직선제였다. 이에 대해 전두환 정권은 신민당에...

1985년 총선 승리로 전두환 정권을 대신할 민주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이 높아가면서 총선 1주년인 1986년 2월 12일 신민당의 ‘직선제 개헌을 위한 1,000만 명 서명운동(2.12 개헌서명운동)’이 전국적인 차원에서 지지를 넓혀나갔다. 개헌 주장의 요지는 대통령 직선제였다. 이에 대해 전두환 정권은 신민당에 일정한 화해 제스츄어를 취하면서 4월 30일 전두환-이민우 회담을 마련했다. 당시 양자 간의 협상이 비록 결렬되기는 했지만, 전두환은 개헌 논의 허용을 발표하고 이에 이민우는 과격 좌익 학생운동과의 결별 의사로 응대했다. 이에 반해 학생운동 세력·노동운동 세력·민통련 등 재야단체 등을 포함한 민주화운동 진영은 단기적으로나마 신민당의 타협성과 보수성을 비판하며 일정하게 정치적 분리선을 그으려는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신민당 개헌추진위원회의 경기·인천지부 결성대회가 예정되었다. 1986년 5월 3일 신민당은 개헌 현판식을 개최키 위해 인천 시민회관에서 인천시지부까지 행진할 계획을 갖고 있었는데, 여기에 민통련, 인천지역사회운동연합(인사연) 등의 사회단체와 학생, 시민들 3만 여명이 참여하였다. 그들은 타협적 보수 야당을 비판하면서, 미국과 군부독재에 반대하며 보수대연합 음모를 규탄하고 “군사독재 타도하고 민주정부 수립하자”, “군사독재 물리치고 민주헌법 쟁취하자”,“노동자가 주인되는 사회 건설”과 “삼민(민족·민주·민중)헌법 쟁취”등을 주장하며 투쟁을 전개하였다. 경찰은 73개 중대 1만여 명의 병력을 동원하여 진압에 나섰고, 이에 대항하여 시위는 고조되었다. 한편 시민회관 앞의 2천여 시민, 학생들은 시민회관에 입장하려는 신민당 이민우 총재, 김영삼 고문 등에게 “신민당은 각성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가로막아 결국 신민당의 개헌추진대회는 무산되었다. 이날 대회장에 뿌려진 유인물은 총 50여 종으로, 재야 단체 10여 종, 인천지역 노동자단체 10여 종, 학생운동 단체 15종으로 집계되었다. 유인물의 내용은 신민당의 정권과의 야합성을 비판하는 보수대연합 규탄, 반미·반파쇼가 주종을 이루었다. 특히 신민당을 기회주의 세력으로 규정하고 개헌투쟁의 주체에서 신민당은 제외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은 신민당의 직선제 개헌운동과 민족민주운동 진영의 반미투쟁의 고리를 끊기 위해 5월 7일 슐츠 미국무장관을 급파하고 이민우 신민당 총재와 회동하여 직선제 개헌요구를 포기하고 내각제로의 합의개헌을 종용하여 전두환 정권과 타협하는 보수대연합 구도를 실현시키려 했다. 그리고 정부는 공안기관을 총동원하여 민주화운동 진영 전체에 대한 총체적 탄압을 가하기 시작했다. 공안 당국은 인천 5·3항쟁을 좌경 용공 세력의 반정부 폭력 행위로 규정하고, 사회운동 진영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수배 및 검거에 돌입했다. 5·3인천항쟁과 관련하여 총 319명이 연행되어 5월 5일 배후 주동 혐의로 장기표(민통련 전 사무차장), 이호웅(인사연 의장) 등 129명이 구속되었으며, 민통련 산하 인천지역사회운동연합·한국노협 인천지역협의회 등 4개 단체의 간부 10명을 비롯 총 60명이 수배를 당하였으며, 6월 6일과 7일엔 수배자 수사과정에서 권인숙에 대한 성고문(부천서 성고문 사건)이 자행되기도 했다.

주요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편, 『한국민주화운동사연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기획/서중석 저,『한국현대사 60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편/이우재 외, 『지역민주화운동사 편찬을 위한 기초조사사업 최종보고서-인천』

내용보기

사료소개

‘5.3’ 조건으로 총 68 건, ‘인천지역사회운동연합’ 조건 총 202 건 중 관련 자료 8건이 검색되었다. 대부분이 경향신문사에서 생산한 사진사료다. 예컨대 <5.3 인천 항쟁 와중에 경찰 페퍼포그 차량에 맞서 싸우는 시위대>(등록번호 : 740063), <거리를 가득 메운 채 신민당 개헌추진대회 저지시위를 벌이고 있는 5.3 인천 항쟁 현장 모습>(등록번호 : 740086), <5.3 인천 항쟁 현장 약도>(등록번호 :711758), <신민당 개헌추진대회 저지시위를 벌이고 있는 5.3 인천 항쟁 현장에서 최루탄에 괴로워하며 비닐봉지를 뒤집어 쓴 아이들>(등록번호 : 740122) 등이다. 문서사료로는 서울노동운동연합의 <5.3 인천 민중집회 진상규명에 관하여 신민당에 보내는 서노련의 결의>(등록번호 : 101120), 5.3 인천시위 구속자 가족의 <호소문>(등록번호 : 167714),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이 기증한 출처 미상의 문건 <5.3 인천 유인물 분석>(등록번호 : 88299) 등이 있다.